UPDATE : 2018.2.23 금 19:49
상단여백
HOME 이슈
여성 BJ "남성 BJ에게 8개월간 스토킹 당했다"…폭행·성드립도 당해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8.02.13 18:46
  • 댓글 31
왼쪽은 여복주, 오른쪽은 지민 /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던 BJ여복주가 BJ지민(최동욱, BJ 개명 전 BJ치마)에게 약 8개월 동안 '스토킹'을 당해 결국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여복주는 자신이 개설한 유튜브 채널 '제니'를 통해 '지민'에게 당한 괴로움들을 모두 폭로했다. 

지민은 과거 'BJ치마'로 활동했으며, 문제를 일으킨 뒤 현재는 '지민'으로 개명해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오늘 오후 4시에도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여복주는 앞서 지난 1월 네이트 판(pann)을 통해 지민에게 날아 들어왔던 '성희롱'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그녀가 공개한 메시지 속에서 지민은 "하고싶다", "복주만 보면 흥분돼더라", "너도 나랑 하고 싶지?", "뿌직뿌직하고 싶다", "신음소리 듣고 싶어", "복주 다리 예쁘지. 나랑 할래?", "복주랑 침대에서 하고 싶다"라는 등의 '성희롱'적인 말을 서슴없이 내뱉었다. 

이는 명백히 '성희롱'으로 처벌 가능한 수준의 내용이어서 여복주가 적잖은 심리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여복주가 미디어썰에 전달한 지민으로부터의 '성희롱' 메시지

여복주가 미디어썰과의 인터뷰에서 전한 바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3월4일 '우결 콘텐츠'를 통해 관계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녀는 "실제 사귀는 것은 아니었고, 별풍선 콘텐츠를 위해 '우결'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우결은 남·녀 BJ가 과거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처럼 실제 사귀지는 않고, 연인 모드를 팬들에게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2016년 BJ로이조(조봉준)과 이설이 '로이설' 콘텐츠를 진행하면서 아프리카TV BJ사이에서 붐이 일어나기도 했다.

여복주는 "저와 지민은 실제 사귀지 않고 세 번 정도 합동 콘텐츠를 진행했을 뿐인데, 5월 즈음부터 집착이 시작됐다"라면서 "그냥 '만나자'고 하면 될 것을 성드립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말했다.

더욱 큰 문제는 여복주가 지민에게 '성희롱'을 당하며 '심리적 폭행'만 당한 게 아니었다는 것이다. 그녀는 지민으로부터 '물리적 폭행'까지 당해야 했다. 

그녀는 미디어썰에게 "지민은 다른 BJ와 합동방송을 하려는 저를 막으려고 휴대폰으로 머리를 세 차례 내려찍었다"라면서 "팔과 다리에 멍이 들게끔 폭행까지 했다"라고 증언했다. 

여복주가 미디어썰에 전달한 지민으로부터의 '성희롱' 메시지

집착이 계속되고, 폭행까지 이어진 뒤 그녀는 지민과 아예 접촉되지 않으려 모든 방법을 동원했다. 

그러나 지민은 자신의 지인을 이용해 어떻게든 연결을 시도했다. 여복주는 "저를 아는 사람에게 '그룹 채팅'을 부탁해 계속해서 접촉을 시도하더라"라고 전했다. 차단하는 게 소용이 없었던 것이다. 

결국 여복주는 경찰에 고소하는 길을 택했다. 그녀는 가지고 있는 자료(성드립 메시지, 폭행 증거사진) 모두를 경찰에 넘겼다. 
     
여복주는 "처음에는 '고소하면 자숙하겠지'라는 마음, 봐주려는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사람 마음이 그래도 독하지 않고, 진심 어린 사과만 받으면 된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어머니가 '당분간 방송하지 말아달라'라고 부탁했는데도 계속 방송하고, 고소와 폭로 이후에도 버젓이 방송하는 모습에서 반성의 기미가 없어 보인다"라면서 "이제는 고소 취하나 합의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처벌받기를 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민은 여복주가 공개한 메시지 속에서 '폭행'을 인정했으며, 유튜브 채널 '제니'를 통해 공개된 '전화통화' 내용에서도 "때린 건 내가 잘못했다. 미안했다"라는 말을 통해 폭행을 인정했다.

여복주가 미디어썰에 전달한 정식 고소장
계속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는 BJ지민 / 아프리카TV

전준강 기자  orionnada@mediassul.com

<저작권자 © 미디어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준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1
전체보기
  • 아임 2018-02-22 14:03:02

    복주야 이상한 생각하면 안된다...
    그럴수록 참고 이겨내야지 ㅠㅠ   삭제

    • 복주친구 2018-02-22 14:01:34

      복주 지금 자살이니 뭐니 안 좋은 생각하고 있는거같아요.. 경찰도 형사도 아무도 자기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사람들 눈이 무섭고 싫다고 저한테 유서도 보냈어요 ㅠㅠ 제발 누가 좀 말려주세요 ㅠㅠㅠ   삭제

      • 비제이 지민 2018-02-22 04:10:54

        성추행을 폭로한 피해자여성분은 혼자 힘들게 싸워야 하고 가해자인 저 비제이는 아무일 없다는듯 방송하구
        ㅉㅉㅉ20살 어린 여자 둘 술 방송보면서 스킨쉽스킨쉽 챗창에 "하지마"" 그만해" 도배되서 올라오는 되두 계속된 가해자 비제이지민 스킨쉽 !!!!!성추행범은 다른 피해자를 낳게 될것이란걸 진실로 느껴지더군   삭제

        • 고릴라 2018-02-21 03:36:28

          와 이 새끼 우리나라 사람 맞는지‥평창올림픽 금매달 딴걸 고생햇다 말은 못해줄망정 금매달
          따면 모하냐 우리는 머냐 우리에겐 아무 도움도 안된다구하는게 사람새끼냐 메국노ㅅㄲ‥   삭제

          • 우씨 2018-02-20 16:02:42

            신고했는데 개인적인문제라 정지안된다는게 말이되냐?? 범죄저지르고 할꺼없음 방송하믄 되겠네 어이없음이다   삭제

            • 잠징 2018-02-18 10:04:28

              이 미친놈은 그방 시청자 팬 열혈 매니저까지 전부 안티인줄 모르나??방송에선 착한척 순진한척 하고 방송뒤에는 온갖 추잡스러운 변태적 성향이 가득하다는걸 이미 예전부터 알고있었지
              제발 영구정지 되길 빈다 비제이 갓성은도 인터넷방송에서 영원히 퇴출되길   삭제

              • 치~~멘~~~ 2018-02-17 11:41:22

                우끼끼~~   삭제

                • BJ미찬 2018-02-16 14:38:54

                  광엔터 나오니까 쫄리나보네.
                  그러게 멤버들 옆에 있을때 잘하지;
                  그땐 의기양양해서 복주 대놓고 까더만 ㅋㄷ
                  지 편 아무도 없고 갑자기 혼자 하려니
                  방송할 맛 안날듯 ㅋㅋㅋㅋ   삭제

                  • 한심하다 2018-02-16 14:35:32

                    나이 30에 번듯한 직장 하나 없이
                    비제이가 뭐 대수인줄 알고 이 여자 저 여자한테
                    쪽지 보내고 작업걸고 ㅉㅉ 진짜 한심해서 못 봐주겠음.
                    깜빵을 가봐야 정신차리지.   삭제

                    • 냥기리 2018-02-16 07:38:02

                      아프라카tv는 저런 비제이 관리 안하고 뭐하는건지 참..   삭제

                      3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기 유튜버 다 오는 '팬페스트' 24일·25일 열린다…총 구독자 2700만
                      인기 유튜버 다 오는 '팬페스트' 24일·25일 열린다…총 구독자 2700만
                      상황극 중독된 여동생 시리즈로 한달만에 구독자 20만명 늘린 조재원
                      상황극 중독된 여동생 시리즈로 한달만에 구독자 20만명 늘린 조재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