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4 화 13:50
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정부 정책 쉽게 알려줄 청년 크리에이터 모집해요"
  • 최현진 기자
  • 승인 2018.03.12 14:06
문화체육관광부

참신한 아이디어와 콘텐츠 제작 능력을 갖춘 크리에이터가 그 능력을 발휘할 좋은 기회가 마련됐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12일)부터 4월 1일 일요일까지 뛰어난 감각을 가진 청년 크리에이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그동안 국민들에게 정부의 정책이 쉽게 전달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문체부는 지난해(2017년)부터 '청년 창작자 콘텐츠 제작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17년 총 9개팀, 20명의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제작 빅리그'에 참여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6개월 동안 공공정책에 관한 영상 콘텐츠 57편을 제작했다. 

해당 콘텐츠는 유튜브와 아프리카TV,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국민들에게 다가갔고, 정책을 쉽게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문체부는 간헐적인 활동을 하는 데 그치지 않고 더 활발하게 국민에게 다가가기로 결정했고, 청년 크리에이터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깃든 영상 콘텐츠를 통해 정책을 홍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MCN 산업에서 최고의 노하우를 가진 CJ E&M DIA TV와 함께 청년 크리에이터의 영상 콘텐츠 기획·제작을 지원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될 크리에이터는 각 부처와 소통하며 어렵고 딱딱한 정부 정책을 자신만의 개성을 입혀 해석한 뒤 국민과 공감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고, 정책에 대한 이해를 넓히며 콘텐츠 제작 전문가로 활동할 기회를 얻는다. 

DIA TV 소속 현직 피디(PD)들로부터 콘텐츠 기획 단계에서부터 멘토링을 받고 다이아 티브이의 각종 장비와 시설도 지원받는다. 이는 디지털콘텐츠 제작 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 경험이 있는 청년 창작자나 콘텐츠 스타트업 종사자라면 프로그램에 응모할 수 있다. 1차 서류 심사, 2차에는 경쟁 심사가 진행된다.

선발된 청년 창작자는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 동안 공공정책을 주제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며, 참가자에게는 매월 50만 원의 고정 활동비와 별도 제작비가 지원된다. 우수 콘텐츠 평가를 통한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최종 평가에서 최우수팀은 상금 1천만원, 우수팀은 5백만원의 상금과 함께 문체부 장관상이 주어진다.

최현진 기자  kikiya9@mediassul.com

<저작권자 © 미디어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엉성한' 요리+예능 선보이는 대도서관의 새로운 유튜브채널
'엉성한' 요리+예능 선보이는 대도서관의 새로운 유튜브채널
참여자는 많지만 당첨자는 없는 유튜버의 '구독자이벤트'
참여자는 많지만 당첨자는 없는 유튜버의 '구독자이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