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3 월 15:27
상단여백
HOME 이슈
‘별풍선’ 때문에 후쿠시마 피폭 위험 지역서 방송 켠 인터넷방송인
  • 장도영 기자
  • 승인 2018.04.13 18:47
  • 댓글 0
아프리카TV

방사능 피폭 현장인 일본 후쿠시마 근처 출입이 통제된 민가에서 실시간 방송을 하던 BJ갓성은이 일본 경찰에 붙들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 BJ가 후쿠시마에 간 이유는 한 시청자가 별풍선(유료아이템)을 후원하겠다고 해 이를 받아들이고 간 것인데 처음엔 후쿠시마역에서 초밥을 먹고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다른 시청자가 원전 가까이 가면 별풍선을 더 주겠다는 말에 이곳까지 갔다고 한다.

하지만 그가 방문한 나미에 마을은 피폭 위험으로 원주민들도 3%밖에 돌아오지 않은 지역에다 마을의 일부 장소에서는 대량의 방사능이 검출되고 있으며 출입 제한이 풀린 지 몇 달 되지 않은 곳이었다.

폐허가 된 상가주택

방송에서 비치는 나미에 마을에는 주택가가 있긴 했으나 대부분 가로등만이 켜져 있어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초저녁인데도 불구하고 불이 켜진 집조차 드물었으며 대부분 상가와 집들이 폐허가 된 모습을 보였다.

폐허가 된 집들을 아무렇지 않게 들여다보면서 본인 자신도 방사능의 위험을 느꼈는지 숨을 참는 행위를 했지만 계속해서 방송을 이어나갔다.

갓성은을 검문하는 일본 경찰

그러나 여기서 그치지 않고 “밥을 구걸해 저녁을 해결하라”는 시청자의 지령에 불 켜진 주택에 문을 두드려 밥 동냥을 하다 문전박대당하는데 이후 경찰이 출동해 길을 걷고 있던 갓성은을 검문하기도 했다.

방송을 본 사람들의 일부분은 “다른 나라에서 민폐다, 경찰이 할 일 없는 사람인 줄 아느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신고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갓성은은 지난 1월 아프리카TV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방송을 3개월간 정지당한 뒤 4월 5일에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였다.

장도영 기자  jang4602@mediassul.com

<저작권자 © 미디어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벨 누르지마세요’ 부탁에도 초인종 울려 아기 깨운 전도사의 최후
‘벨 누르지마세요’ 부탁에도 초인종 울려 아기 깨운 전도사의 최후
케이블에서 만나는 ASMR 이색방송, ‘아름다운 꿀꿀선아가 시청자의 귓속을 책임집니다’
케이블에서 만나는 ASMR 이색방송, ‘아름다운 꿀꿀선아가 시청자의 귓속을 책임집니다’
여백
Back to Top